written at2010.07.16 02:54:13

수만가지 말이 발바닥부터 차곡차곡 쌓여

혼자말로 입 밖에 새어나올 때를 가장 조심해야한다고

S가 K에게 충고하듯 말했다.

S는 아마도 K가 투덜거리듯 하는 하소연이 듣기 싫었나보다.

그렇지만 듣기 싫다는 표현을 그렇게 말한 것임을

K도 너무 쉽게 알아챌 수 있었다.

그렇지만 S가 한 말이 틀린 것은 아니었다.

말로 사랑을 표현하면 그 사랑은 가볍고 불성실해졌지만

미움을 표현하면 그게 비수처럼 날아가 상대방에게 박혔다.

말은 구조적으로 상처받는 사람을 발생시킨다.

K의 쌓인 말들은 필연적으로 누군가에게 날아가

그 사람을 찌를 것이다.


이후 아무 말 없이 우리 모두를 떠난 사람은 K였다.

K가 떠나던 날,
K는 아무런 의미심장한 말도 남기지 않았다.

잘 지내라는... 그저 그런 말.

그렇지만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 평범한 인사말을 남기고

K는 떠나갔다. 


K가 아무말도 남기지 않았기에

우리는 평화로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829 위로하기 2010-08-22
828 선천성 그리움 2010-08-21
827 조강지처 2010-07-30
826 판단 2010-07-30
825 왕만두 2010-07-24
824 함께했던 시간 2010-07-19
» 2010-07-16
822 편의점 2010-07-10
821 88 2010-07-05
820 2010-06-30
819 - 2010-06-27
818 피아노 2010-06-24
817 요시다 슈이치 <7월 24일 거리> 2010-06-18
816 위안 2010-05-31
815 서정시대 2010-05-29
814 명령 2010-05-28
813 2010-05-25
812 토끼 헤어밴드 2010-05-19
811 호감과 적대감 2010-05-11
810 은사시나무 2010-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