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강지처

written at2010.07.30 20:16:04

어렸을 때,

두번째 부인을 만나러 나가는 남편의 옷을 매일 아침 다려준다는

어느 조강지처의 이야기를 들었던 적이 있다.

어머니의 할머니 세대이므로

이 이야기에 등장하는 두사람은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닐 것이다.


다림질을 하는 그 마음이

자괴감인지,

절망인지,

아니면

자존심인지,

그것도 아니면

남편과 좋았던 기억들에 대한 미련인지

나는 알지 못한다.


현대의 가치관으로

먼 과거를 살았던 한 개인의 그 복잡한 심리를

감히 헤아릴 수 있을까?

현대를 살아가는 누군가는 그것을 오히려

'완전한 사랑'이라고

단순히 윤색할 수도 있겠다.

 

나는 그것을 '완전한 사랑'이라고 하기보다

바보같다고 하고 싶다.


바보같은 사랑.


그리고 수식어로 서술어로 바꾸자

생기는 이상한 깨달음.

사랑은 바보같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829 위로하기 2010-08-22
828 선천성 그리움 2010-08-21
» 조강지처 2010-07-30
826 판단 2010-07-30
825 왕만두 2010-07-24
824 함께했던 시간 2010-07-19
823 2010-07-16
822 편의점 2010-07-10
821 88 2010-07-05
820 2010-06-30
819 - 2010-06-27
818 피아노 2010-06-24
817 요시다 슈이치 <7월 24일 거리> 2010-06-18
816 위안 2010-05-31
815 서정시대 2010-05-29
814 명령 2010-05-28
813 2010-05-25
812 토끼 헤어밴드 2010-05-19
811 호감과 적대감 2010-05-11
810 은사시나무 2010-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