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는 그렇게 절실했던 일이 지금은 아무것도 아닌 일이 되어버렸을까...

10년전 이야기를 하는 것도 아니고 불과 몇 일 전 일인데...

그렇게 형편없이 변덕스러운 내 마음을 바라보고 있으면

인간이 얼마나 간사한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된다.


그 반대의 경우도 있다.

그때는 아무것도 아닌 일들이 이제는 이렇게 절실하게 다가오다니...



할아버지가 병상에서 죽어가고 있다.

병원에서는 이제 임종을 준비하라고 한다.

오늘 그의 영정사진을 포토샵에서 수정했다.

검버섯도 몇 개 빼 드리고, 지저분한 뒷배경도 말끔하게 정리했다.

모니터 화면에서 그의 얼굴을 보고 있으니...

아무렇지 않게 살던 순간 순간이 얼마나 절실한지 느끼게 된다.

할아버지를 찾아뵈면

할아버지는 내 손을 잡고 무슨 이야기인가를 하시고 싶어하는데

이제 그는 말할 기력조차 없는 듯하다.

뭔가를 말씀하시려다가 다시 눈을 감고 잠을 청하신다.



세상은 아무것도 아닌 일이 투성이지만

그 아무것도 아닌 매 순간은 얼마나 소중한 것일까.


GrandFather.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809 울지마 2010-04-15
808 동기의 결혼 2 file 2010-04-11
807 물질 2010-04-02
806 ... 2010-03-30
805 동기의 결혼 2010-03-27
804 말할 수 없는 것 2010-03-23
803 충성 file 2010-03-17
802 나이가 들면... file 2010-03-12
801 사진가 Jim Richardson file 2010-02-13
800 너에게 '내가' 갈게 file 2010-01-25
799 4Gb 2010-01-21
798 작고, 좁고, 가벼워지는 2010-01-20
797 첫... 2010-01-12
796 너마저 file [2] 2009-10-26
795 KYS file 2009-10-20
794 샌프란시스코에서 - To sir, with respect file 2009-10-20
» 그때는 아무것도 아니었던 일들 file 2009-07-28
792 28 file 2009-07-15
791 허니 허니 베이비와 한예종 사태 2009-07-01
790 국제결혼 file 2009-0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