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와 오해

written at2007.04.01 21:56:29

28820019 copy.jpg

모든 이해는 오해다.
고로... 이해의 순간에도
나는 미래에 닥쳐올
오해였음을 깨닳는 순간을 예감한다.
그리고 미래의 그런 이해조차
더 먼 미래의 오해이다.

이해와 오해 사이에는 시간이 있다.
이해가 이해로 굳어져갈 때
그 시간 속을 흐르는 것은 권태다.
권태를 벗어나기 위해서
불가해한 것들에 매달린다.
그러므로 가장 불가해한 형태가
가장 매력적이다.

시간은 끝도 없는 선이며
오해와 이해의 순간은 점에 불과하다.

이 선 끝에 뭐가 있을지 알 수 없다.

다만 나는 살아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 이해와 오해 file 2007-04-01
708 나 자신에 관한 調書 2007-03-27
707 생일 file 2007-03-27
706 VB file 2007-03-27
705 A Letter From Berkeley 05 file 2007-03-06
704 A Letter From Berkeley 04 file 2007-03-05
703 A Letter From Berkeley 03 file 2007-03-05
702 변함 file 2007-03-03
701 졸업식 file 2007-03-03
700 A Letter From Berkeley 02 file 2007-02-22
699 A Letter From Berkeley 01 file 2007-02-21
698 기화 file 2007-01-31
697 안성캠퍼스 file 2007-01-16
696 보다 file 2007-01-16
695 YJG file 2007-01-16
694 A4 file 2007-01-16
693 SH & JS file 2007-01-16
692 아포가또 file 2007-01-16
691 2007년, 바다 file 2007-01-02
690 졸업전시 file 2006-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