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written at2005.01.24 13:20:23


가장 좋아하던 사람과 가장 멀어지고 나서...
나는 결국 아무와도 소통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모든 커뮤니케이션은 미스커뮤니케이션이라는 데리다의 말이
더욱 절실하게 다가왔는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그 다음엔???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걸까?
이대로 당신과 나 사이엔 아무런 소통 없이
그저 그렇게 세상이 움직지고 있는 것일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849 사진학과 집행부 LT file [5] 2005-01-17
848 구본창 선생님 작업실 방문기 01 file 2005-01-19
847 구본창 선생님 작업실 방문기 02 file 2005-01-21
846 우연 혹은 필연. 2005-01-21
» 소통... 2005-01-24
844 소통2... 2005-01-24
843 크리스마스 트리 file 2005-01-25
842 핀 테스트 file 2005-01-27
841 팔당호 file [1] 2005-01-28
840 원기옥 file 2005-01-28
839 주상연 선생님 file [1] 2005-01-31
838 클로저 file 2005-02-01
837 헤이리 file 2005-02-03
836 스트레이트 포토그라피 file [2] 2005-02-03
835 잃다... 혹은 잃어버리다. file 2005-02-03
834 구루스키, 스트루스 file [1] 2005-02-06
833 쌈지길 file 2005-02-06
832 국세청 건물 지하상가 file 2005-02-06
831 서점에서의 산책. 2005-02-06
830 설날 file 2005-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