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ritten at2012.02.28 23:36:08


그 아이가 떠난다고 생각하니

함께 나누었던 추억들을 이제 삼켜야 한다는 생각에

무척 슬퍼졌다.


그렇지만,

만리너머 멀리 떠날 그 아이에게

몸을 멀리 있어도 마음을 가까이 있을 것라고

이야기 하고 싶지는 않았다.


대신 우리가 함께 가진 기억에

최대한 예의를 표하며

그 아이가 가질 좋은 기억을

힘껏 축복해주자고 마음먹었다.



나무 한그루를 심고 싶어졌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849 good boy 2012-04-10
848 영원한 화자 2012-03-13
847 색,계 file 2012-03-12
846 EOS-5 2012-03-12
845 priceless 2012-03-02
» - 2012-02-28
843 1% file 2012-02-27
842 file 2012-02-23
841 가족사진 2012-02-22
840 어떤 자수성가한 사람의 요절 2012-02-20
839 LIQUIFY 2012-02-20
838 도시의 노동자들 file 2012-02-19
837 디센던트 file 2012-02-18
836 시리어스맨 file 2012-02-18
835 멜랑콜리아 file 2012-02-18
834 Name Card file 2012-02-16
833 호리존트 file 2012-02-15
832 발렌타인 데이 2012-02-14
831 순결한 뼈 2011-08-16
830 새해 2011-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