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미소

written at2006.06.25 00:35:50

P6240463 copy.jpg

버스에서 내리려고 지갑을 호주머니에서 꺼내는 순간
옆에 서 있던 여자애의 핸드백을 잠시 건드렸다.
이런걸로 미안하다고 해야하나 말아야하나 우물쭈물.
그래도 그애가 나를 살짝이라도 쳐다보면
미안하다고 이야기하려고 옆의 눈치를 살폈다.
그 여자애도 나와 비슷한 심정인지 우물쭈물.
그러다가 결국 나와 눈이 마주쳤다.

여기까지 기묘한 정적 약 3.468초.

나는 조금은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죄송합니다... 그랬고...
그녀는 약간 수줍은 얼굴로 괜찮아요... 라고 했다.
그리고 살짝 웃었다.
오랜만에 보는 순박한 느낌의 미소.

그런데 내 기어들어가는 목소리가 부끄러워
나는 버스를 내리자마자 막... 도망쳐나왔더랬다.

휴~

그치만 그 미소는.


ju 0

2006.06.26 13:27:59

어찌나 귀여우신지..
집에서는 안보이는데, 회사에서는 보여.

i s l e

2006.06.26 20:54:00

어라,,, 너 해커 인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589 MacBook file 2006-06-30
588 언니네 이발관 file [2] 2006-06-29
587 남산 식물원 file 2006-06-28
586 詩作 file 2006-06-25
» 어떤 미소 file [2] 2006-06-25
584 이종선 '여행자'展 file 2006-06-24
583 행복 2006-06-24
582 Mamiya C330 file 2006-06-23
581 I should... file 2006-06-23
580 Last scene file 2006-06-23
579 영화 '마법사들' file 2006-06-22
578 file 2006-06-21
577 나무 2006-06-21
576 영화 'Born Into Brothels' file 2006-06-20
575 이기적인... 2006-06-18
574 신구대 식물원 file 2006-06-18
573 동창 file [2] 2006-06-18
572 통닭 2006-06-14
571 연애시대 file [1] 2006-06-13
570 화전놀이 file 2006-06-11